김성수등 친일행위자, 유공자 서훈 취소해야

일반
작성자
선지자
작성일
2004-10-12 12:00
조회
1865
김성수등 친일행위자, 유공자 서훈 취소해야



02_small동아친일.jpg [168 KB]







“김성수 · 송진우" 등 친일행위자, 유공자 서훈 취소해야”



고진화의원 국감서 주장

여의원들도 요구 잇따라





일제하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법 개정을 놓고 여야가 논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친일 인사들에 대한 정부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고진화 한나라당 의원은 7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가보훈처 국정감사에서 “지난 1938년 일제가 만든 전시 통제기구인 국민총력조선동맹 이사였으며 신문에 징병 격려문을 냈던 <동아일보> 창업주 김성수를 비롯해 송진우, 윤치영 등 명백하게 친일 반민족행위가 밝혀진 대상에 대해 서훈을 취소하지 않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고 의원은 “과거사의 상징처럼 돼 있는 이들의 친일행적은 자료가 너무 명백해 별다른 이견도 없지 않으냐”며 “보훈처는 원칙에 입각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훈처는 지난 62년 김성수에게 대통령장을 수여했고, 이듬해 송진우에게 독립장을, 82년엔 윤치영에게 건국포장을 서훈했다.



문학진 열린우리당 의원도 “보훈처가 친일행적이 있는 독립유공자에 대한 재심사를 통해 현재까지 서훈을 박탈한 사람은 5명에 불과하다”며 “지난 97년 윤치영 등 5명을 ‘중대흠결자’로 결정하고도 서훈 박탈을 보류하고 있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현미 의원은 “독립유공자예우법상 독립운동 공적에 중대한 흠결이 있는 것으로 증거에 의해 확인되면 서훈을 취소하도록 하고 있다”며 “친일진상규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반민족행위자로 판명되는 친일파 유공자의 서훈을 치탈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유철 보훈처장은 “현재 친일진상규명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돼 있으므로 법안이 정리되면 공적심사위원회를 거쳐서 박탈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임석규 기자 sky@hani.co.kr



댓글 : 국정감사장에서 제기된 이런 중요한 문제를 조선 중앙 동아일보는 왜 기사화하지 않고 죽여버렸을까.그 이유는 간단하다.그들이 친일부역의 원죄[조선 동아]가 있거나 친일세력[조 중 동]의 중심에 있기 때문이다



나치의 자식, 친일의 후예 - 정연주



“아버지로부터 물려 받은 악명높은 이름 때문에 평생 아버지가 저지른 범죄의 그림자에 갇혀 있는 나치의 자식들”-독일의 저명한 언론인인 레버르트 부자에 의해 쓰여진 <나치의 자식들>(도서출판 사람과 사람)에 나오는 한 귀절이다. 아버지 로베르트와 아들 슈테판 레버르트는 40년 간격을 두고 나치 자녀들을 인터뷰하여 그들 삶의 궤적을 추적했다. 이 책이 보여주는 나치 자식들 삶은 매우 다양하다.

다양한 `나치 자식들'의 삶



마틴 보르만은 히틀러의 총애와 신임을 얻어 총통비서가 된, 나치 제국의 2인자였다. 1945년 베를린을 탈출하다 사망했으며, 뉘른베르크 전범재판에서는 궐석재판으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그의 큰 아들 마틴 보르만 주니어는 가톨릭 신부가 되어 아버지의 영혼을 위해 기도했다. 그는 아버지라는 존재와 아버지의 범죄를 구분했다. 그에게 아버지 보르만은 분명한 핏줄이었다. 그러면서도 `악의 화신'으로 알려진 아버지의 죄악을 지우려고 하거나 외면하려 하지 않았다. 그랬기에 그는 `유태인 대학살 생존자 자녀와 나치 전범자 자녀의 모임'에도 나갈 수 있었다.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의원모임'이 친일 반민족 행위자 708명의 이름을 공개하자 방응모 김성수 등 자기 신문의 창업주 이름이 낀 조선·동아일보가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신문은 윤경빈 광복회장의 말을 왜곡하면서까지 명단선정 과정을 문제 삼았다. 그런 과정에서 방응모 김성수의 친일행각이라는 역사적 사실은 증발해버렸다.



방응모는 친일잡지 <조광> 1940년 3월 권두언에서 “일본 제국과 천황에게 성은 속의 만복적 희열을 느끼며”라고 했고, `지나사변 3주년' 때에는 “우으로(위로) 성명하옵신 천황폐하를 모시옵고...이 성전의 성과가 완수되기까지 은인자중, 멸사봉공의 희생적 정신으로 나아가야 할 것”(40년 7월)이라고 했다. 김성수는 <매일신보> 43년 8월5일자 기고문에서 “아등은(우리는) 황국신민이다. 충성으로 보국하자”고 했으며, 같은 해 11월 6일에는 “학도여 성전에 나서라/대의에 죽을 때 황민됨의 책무는 크다”고 강조했다. 이틀 뒤에 다시 “반도청년에게 순국의 길이 열렸는데도 불구하고 왜 학도 전원이 용감하게 지원하지 않는가”고 오히려 학도군 지원을 하지 않은 애국청년들을 질책했다. 이밖에도 방응모 김성수의 친일행각을 보여주는 글들은 많이 있다. 역사적 기록들이다.

역사까지 왜곡하는 무리들



그러나 방응모 김성수의 이런 친일행각들은 조선·동아일보의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동아일보는 사설에서 `누가 친일파인가'고 오히려 되묻기까지 했다. 엄연한 역사적 사실까지도 왜곡한다. 이러고도 일본 교과서 왜곡을 비판할 수 있을까. 보르만 주니어 신부처럼 아버지의 존재와 아버지의 범죄를 구분할 때, 그래서 역사적 잘못을 인정하고 참회할 때 진정한 용서, 화해, 극복이 가능하다.

정연주/ 논설주간jung46@hani.co.kr : 2002-03-08 12:11:02



참고 : 김성수는 보성전문[지금의 고려대학교 전신]의 교장으로서,동아일보의 실질적 사주로서 친일단체의 선봉격인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 발기인 이사','조선임전보국단 감사'로서 활약하 면서 친일에 앞장선 인물이다. 해방후 한민당의 실질적 리더로서 권력실세로써 고려대학교 학맥과 경성방직 삼양사의 막강한 재력을 바탕으로 친일행적들은 덮어버리고,민족지도자로 둔갑기켜 국민훈장 대통령장[1등급]을 받았다. 유관순열사가 국민훈장 3등급을 받은 것을 생각해보라. 참으로 어이가 없지 않은가. 비록 그의 초장기 교육과 인재양성에 기여한 점을 감안하더라도 그의 과대한 친일행위를 고려하면 그의 서훈은 크게 잘못된 것이며, 따라서 마땅히 취소되어야 할 것이다.

선지자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