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1부터 2차 삭발 및 전원단식 7일차! 철야농성 44일차!

일반
작성자
현자비정규직노조
작성일
2004-09-06 12:00
조회
2098

[발행] 현대자동차비정규직노동조합

[발행인] 위원장 안기호

[연락처] 289-8211

[홈페이지] http://www.hjbnj.org

[발행일] 2004년 9월 6일





7/23~24 정리해고에 맞서 44일째 철야농성!



8/31부터 2차 삭발 및 전원단식 7일차!






5공장사업부 42명의 정리해고자 중 11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비정규직노동자들은 현대자본과 하청업체의 업주 및 관리자들에 의한 강압과 거짓에 철저하게 농락당했다. 하청업체의 업주 및 관리자들은 언제나 늘 그랬듯이 똑 같은 수법으로 “정리해고대상자들이 다들 사직서를 제출했으니 너도 사직서를 제출하라”거나 “집에서 기다리면 고용보장을 해주겠다”는 말로 정리해고대상자에게 떠나는 마지막까지도 인격체로서가 아닌 헐값에 마음대로 쓰다가 버리고 싶으면 마음대로 버리는 노예나 기계처럼 대하며 씻을 수 없는 고통과 불안을 안겨주었다.





현대자본과 하청업체의 이윤을 위해 피땀을 쏟아부은 노동자들에게



결국 돌아온 것은 사형선고와 같은 정리해고였다!!




비정규직노동조합은 5공장사업부 싼타모의 UPH 협상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원청이 11명 농성자의 기득권저하없는 고용보장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 것은, 또 다른 의도가 없다면 그 누구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 단언한다.



보라! 안기호 위원장을 비롯한 비정규직노조의 핵심간부를 어떠한 이유도 없이 찍어서 정리해고한 것이며, 비정규직을 백번천번 선호하는 현대자본의 입장에서 11명의 비정규직노동자를 고용하지 않고 정규직화를 고집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따라서 이번 정리해고는 비정규직노조의 노조파괴공작이 명백하다. 어떠한 노동조합이든 힘이 없으면 노조를 파괴하겠다는 현대자본의 반노동자적행위이며 파렴치한 현대자본의 만행으로서, 노동자라면 결단코 용서해서도, 용서할 수도 없는 학살행위이다.






정말! 고맙습니다. 더욱더 열심히 하겠습니다(8/31일~)




-8/31(화) 5 손봉현 사업부대표 포도 1상자

-9/1(수) 5 갤로퍼 2계 차체 정규직조합원 2만원

-9/1(수) 2 태형 A,B조 일동 26만원

-9/1(수) 5 갤로퍼 2계 소위원회 10만원

-9/1(수) 소재 소위원회 20만원

-9/2(목) 5 싼타모 1,2과 동지회 8만원

-9/2(목) 전국금속산업연맹 박병규 부위원장, 금속연맹울산본부 조청호 사무국장 격려방문

-9/3(금) 2 부경 류기혁 드링크 2박스 등

-9/3(금) 민주노총울산본부 이헌구 본부장, 조직5국장 격려방문

-9/3(금) 5 싼타모 집행위 5만원

-9/3(금) 산추련 드링크 4박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