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어느 장단에 맞춰 노동운동을 하란 말인가??

일반
작성자
조선시러^^
작성일
2004-08-30 15:00
조회
1991
14일 조선일보 30면과 31면에 나란히 실린 칼럼

<기업화된 노동운동>과 <파업할 공장이 사라지면...>이 서로 앞뒤가

안맞는 논조로 노동운동을 비난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기업화된 노동운동>에서 조선일보는 ‘사회적 조합주의’에 입각한

노동운동의 의의를 정면으로 부정했다.

‘사회적 조합주의’란 노동운동이 단위사업장 차원의 임금인상이나

복리후생 개선에만 골몰하지 말고 전체 사회로 시야를 넓혀 다른

이해당사자의 입장도 배려하며 여러 개혁 의제들을 운동의 목표로

삼아야 한다는 견해다.

그럼에도 칼럼을 쓴 조선일보 문갑식 기자는 최근의 노동운동을 가리켜

“근로자 권익 보호를 앞세워 노조가 전분야에 간섭한다”고 단정했다.

그러면서 “임금이나 복리후생보다 이라크 파병 철회, 사회공헌 기금,

기업의 통일 의무가 각광을 받더니 ‘.

2005년을 남북통일 원년(元年)으로 삼자’(이수호 민주노총 위원장)는

뚱딴지같은 말도 나왔다”라며 민주노총의 상반기 파업투쟁을 비난했다.



이러한 논조대로라면 노동조합은 주로 임금인상이나 복리후생 개선에만

관심을 기울여야 조선일보의 비난을 피할 수 있을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파업할 공장이 사라지면...>에서 조선일보는 소위

‘노동귀족’론을 내세우며 임금인상과 복리후생 개선을 요구한

노동자들의 쟁의행위 정당성을 부정했다.

이 칼럼에서 조선일보는 한국바스프와 LG칼텍스 정유 노동자들이

기업의 경쟁력을 도외시한 채 무리한 임금인상을 요구했다고

비난한 것이다.

그러면서 조선일보는 “파업이 일주일만 더 길어졌어도 여수공장을

폐쇄했을 겁니다”라고 말한 익명의 소식통 발언을 칼럼 첫머리에

인용했다.

한 마디로 조선일보는 ‘자본 철수’를 들이대며 노동자에게 정당한

권리 행사를 포기하라고 위협한 것이다.



이렇게 조선일보는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으로 노동운동의 정당성을 원천 부정했다.

도대체 조선일보는 어느 장단에 맞춰 노동운동을

하라고 주문하는 것인가. 조선일보의 이율배반적인 논조에 보는

이가 절로 현기증이 날 지경이 아닐 수 없다. ■



초대합니다...<조선일보반대 춘천마라톤대회>





anticho_chuncheun.jpg


클릭하세요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