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전대통령 친일조사대상서 뺄 수도"

일반
작성자
연합
작성일
2004-07-21 16:00
조회
2607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열린우리당 이부영(李富榮) 상임중앙위원은 21일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을 조사대상에 넣은 친일진상규명특별법 개정안과 관련, " 박근혜(朴槿惠) 한나라당 대표가 정 그렇게 원한다면 박 전대통령을 조사대상에서 빼놓을 수도 있다"고 밝혀 주목된다.



이 위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친일진상규명에 있어 박 전대통령이 차지하 는 비중은 털끝만큼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말하고 "이 문제 자체가 진상규명의 전체 가 아니다.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민족의 역사가 박정희 친일문제에만 매달리기에는 역사바로세 우기의 비중이 너무 크다"면서 "개인의 문제로 역사바로세우기가 가려져서는 안되며, 이 점을 박 대표에게 일깨워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의 언급은 전날 박 대표가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친일진상규명 문제에 대 해 "야당탄압이고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것을 반박하는 차원이지만 조사대상 축소 등 법안 수정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여지가 없지 않다.



김부겸(金富謙) 의장비서실장도 기자들과 만나 "한나라당과 박 대표가 박 전 대 통령을 문제 삼으면 입법 취지가 왜곡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하나의 대안으로서 논의될 수 있다고 본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 교수노조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8-22 11:32)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