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어머니를 다시 만난다면 / 리종덕 님

일반
작성자
전 진
작성일
2004-06-16 15:00
조회
2935

참으로 어머니를 문득 만난다면















참으로 그날이 와서 통일이 와서



문득



어머니를 만날 수 있다면





아아, 너무도 억이 막혀



수수십년 새겨온 그 말들을 다 잊고



가슴 터지고 심장이 터지는 소리



다만 엄마- 하고 울릴게다





장에 갔던 어머니 늦어만 와도



엎어질 듯 달려가 안기던 목소리



하루만 떨어졌다 만나도



마냥 응석을 부리던 목소리



세밤 자고 오마고



외가에 간 어머니건만



까맣게 기다리던 그 세밤이



천번 만번 지나도록 못오신 어머니





칠순도 더 넘은 백발이련만



상기도 내 머릿속엔



아주까리 기름이 반드럽던



가리마 반듯한 그 까만 머리 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를 만나기 전엔 더 먹을 수 없는 이 나이옵고



이 아들을 보기 전엔



차마 눈을 감을 수 없는 어머니려니





사랑은 쇠를 녹인다 하였거늘



이 아들과 어머니 사랑만이 아닌



온 겨레의 사랑이 합치면



분렬의 콩크리트 장벽을 어찌 못 허물랴





또 한층 높이 오르는



통일거리 건설장에서



새날을 맞으며



뜨겁게 새겨보는 마음





어머니와 이제 만난다면



나이도 세월도 다 잊고



헤여질 때의 그 나이로 되돌아가



어머니 치마폭에 안기리다





참으로 통일의 그날이 오면



막혔던 물목이 터지듯



내 겨레 내 민족이 합쳐지는 소리



삼천리를 그대로 흔들어 놓을게다





오오, 지열보다 뜨거운 통일의 환호성



땅도 하늘도 아닌 바로 내 가슴 속에서



엄마- 하고 터져



지구를 통째로 흔들어 놓을게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