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수노동조합

공지사항/언론보도

[오마이뉴스] 대학 내 또 다른 투명인간 '비정년계열 전임 교수'를 아시나요

작성일 : 2019-07-12
작성자 : kpu
조회 : 68
추천 : 0
대학 내 또 다른 투명인간 '비정년계열 전임 교수'제도에 대한 국회 토론회가 열린다.

전국교수노동조합과 여영국 국회의원(창원성산)은 오는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비정년계열 전임교원 현황과 처우개선 토론회"를 열고 대학 비정년계열 교수제도의 문제점을 살피고 제도개선방안을 논의한다.

최근 '대학 강사법' 개정으로 강사대량해고의 문제가 발생하고, 이에 대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비정년계열 교수들이 나선 것이다.

 여 의원은 "대학 내에서 가장 열악한 처지에 처해 있는 만큼 강사제도에 대한 여론의 관심도 높지만 교수 내 또 다른 차별제도인 비정년계열 전임교수제에 대해서는 관심이 많지 않다"며 "일반인에게는 낯선 제도이면서도 '그래도 교수인데. 어느 정도는 하겠지'라는 선입견도 작용한다"고 했다.

비정년계열 전임 교수 제도는 '강의전담교수'라는 이름으로 1994년 경희대에서 처음 도입되었고, 2003년 연세대에서 '비정년트랙 전임교원'이라는 이름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이들은 대학 안에서 '강의전담교수' 내지 '산학협력전담교수' 등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들은 교육부 통계상으로는 전임교원에는 포함되지만, 계약직 신분으로 고용이 보장되지 않아 1~2년 단위 계약을 하며, 박사급임에도 불구하고 연봉이 3000만원 대 수준의 처우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