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수노동조합

성명서/보도자료

현 정권은 봉은사 명진 스님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작성일 : 2010-03-24
작성자 : kpu
조회 : 9002
추천 : 0














































교수노조-민교협


2010.3.24(수)
























성명 취지


언론장악, 방송장악에 이어 이제는 종교까지 장악하려하는 현 정권의 야만적인 행각을 규탄하며 전국교수노동조합-민교협에서 아래와 같이 공동성명을 발표합니다. 아무쪼록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보도 부탁드립니다.

[성명서 한글파일 첨부]












현 정권은 봉은사 명진 스님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모든 공직에서 물러나라!


3월 21일 봉은사 일요법회에서 명진 주지 스님은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과 관련하여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의 압력이 있었음을 폭로하였다. 명진 스님에 의하면 “작년 11월 13일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강남 부자 사찰에 좌파 주지를 두어서 되겠느냐’는 발언을 하였고, 그 자리에 고흥길 문광위 위원장도 함께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안 대표가 “불교문제에 대해 아는 바 없다”, “명진 스님을 모른다”며 황급히 발을 빼려 하고는 있으나, 또 다시 문제의 자리에 동석했던 김모 거사가 명진 스님의 말이 100% 사실이라고 22일에 밝힘으로써 점점 더 궁지에 몰리고 있는 형국이다.

봉은사의 직영사찰 전환문제는 조계종 내부에서도 논의가 있었으나, 작년 11월 5일 사안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모자란다는 이유로 반려되었던 사안이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조계종 총무원장은 그 며칠 뒤 안 대표를 만났고 뒤이어 열린 올해 3월 9일 임시총회에서 직권상정으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건을 안건에 올리고 표결을 강행했다. 정황으로 보았을 때 외압의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이는 판에 이런 사실이 폭로된 것이다.

안 대표는 ‘아동 성범죄 증가는 좌파 교육 때문’, ‘무상급식은 사회주의’ 등의 황당한 발언을 통해 ‘좌파 척결’을 공고히 내세우고 다녔다. 그런 그에게 강남 지역에 있는 한국불교의 고찰 봉은사를 불자들이 용맹정진으로 수행하는 대중불교의 사찰로 만들고 봉은사의 운영을 신도들에게 공개하면서 한국불교를 새롭게 융성시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공권력의 남용으로 아파하는 용산참사 유족들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경기도 김상곤 교육감의 무상급식 사업에 지원을 한 이 시대의 큰 스님 명진 스님이 곱게 보였을 리 만무하다.

우리는 안상수 대표에게 묻고 싶다. 중생구원과 자선활동이 이념을 따져가며 해야 하는 것인가? 이 나라와 국민들을 좌파와 우파로 분열시키는 것도 모자라 이제 한국의 전통 종교인 불교계까지 탄압의 마수를 뻗치려 하는가?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징집영장이 나올 때마다 행방불명 상태로 지내다가 고령이라는 이유로 군대를 가지 않은 반면에, 명진 스님은 육군병장으로 만기 전역하였고 동생은 국립묘지에 안장되어 있다고 한다. 우파는 병역을 기피하고 좌파는 군에 복무하며, 병역을 기피한 사람이 우파를 자임하면서 군 복무자를 좌파라고 비난한다는 것은 가히 해외토픽 감이다. 말로만 보수, 우파, 애국을 외치면서 행동으로는 병역을 기피하는 등 사익만 도모하는 일은 현 정부와 집권여당, 나아가 대한민국 보수우파의 전통이 되어가고 있다. 참으로 나라의 가치관 전도가 너무 극심하여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이 시대의 대학교육과 학문을 책임지고 있는 우리 교수들은 자괴감을 떨치고 일어나 봉은사 명진 스님과 함께 불의와 역사적 퇴행에 맞서 싸울 것을 맹세한다. 우리는 대한민국 불교계의 대표 종단인 조계종에게 우리 교수들과 더불어 현 정권의 불법적 탄압과 역사적 퇴행에 맞서 저항할 것과 한국불교를 새롭게 부흥시키고 있는 명진 스님에 대한 탄압 및 봉은사에 대한 직영사찰 계획을 즉각 취하하기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 안 대표는 이번에 벌어진 부당한 종교 외압사태에 대해 둔사를 농하면서 시간만 가기를 기다리지 말고 즉각 진실을 고백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그간의 사태가 사실이라면 국민을 우롱하고 종교의 자율성을 짓밟은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

2010년 3월 24일

전국교수노동조합/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전국교수노동조합 /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Tel : 02-871-8706, Fax : 02-6008-3987, E-mail : kpunion@gmail.com / mingyo@chol.com